최종편집 : 6월 17일 목요일  23시 56분
오피니언칼럼
바램충남교육청 신경희 과장
충청인뉴스  |  webmaster@ccin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03  07:26: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충남교육청 신경희 과장
뜨거운 햇빛과 30도를 훌쩍 뛰어넘는 무더위가 연일 이어져 장마가 끝난 줄 알았다. 한데 주말에 다시 커피를 볶듯, 후드득 후드득 비가 내렸다. 장마는 아직 진행 중이지만 이젠 끝물이지 싶다. 장맛비에 젖는 모든 것들이 제 몸의 상처를 감추지 못하는 날. 내 머리 속은 덩달아 엉킨 실타래라서 한잠 자고 생각하자며 낮잠을 청해 보았지만 허사였다.

그냥 책이나 읽을까(?) 주변을 둘러보니 오랫동안 방치된 책들이 무표정하고 뜨악하게 나를 바라보았다. 짬나는 대로 읽겠다는 욕심 하나로 집안 곳곳에 책을 뿌려두는 건 또 다른 취미이자 습관이 됐다. 그러고 보니 집에서 책을 읽은 지가 한참이다. 사무실에서도 마찬가지다. 아침저녁으로 내달리며 급급하게 산다는 핑계를 잡아 주말에도 시간을 무심히 소홀하게 보냈다. 상체를 잦바듬하게 젖히고, 오랜만에 책을 펼치니 차오르는 어둠에 아무렇게나 몸을 적신 나를 무슨 희망 같은 게 물고기처럼 툭 치고 지나가는 것이었다.

비 그친 오후엔 뜨거운 공기 한 그릇이 추가됐다. 벌써 7월 중순을 넘어섰다. 되는 일도 없고 안 되는 일도 없는 날들이 고만고만하게 피식피식 꺼져가는 날들의 연속이다. 삶은 늘 그런 건지도 모른다. 고만고만한 날들이 왔다 갔다 하면서 나빠지기도 하고 좋아지기도 하는 것. 이것이 인생이지 싶다. 실존주의 철학자 니체가 말했듯이 삶이란 결국 크고 작은 일들을 주체적으로 받아들이고, 이를 극복하는 실존적 삶일 것이다.

요즘 부쩍 숨이 막힌다. 부질없는 욕망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는 탓일 게다. 노사연의 노래 <바램>을 반복재생으로 오후 내내 들었다. 2년에 전에 발표되어 중장년층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며 유튜브 조회수 300만을 돌파하는 등 큰 인기를 모은 노래다. 중저음 보컬과 애잔한 멜로디가 세월의 무게와 외로움을 위로하는 노랫말을 타고 가슴을 울린다. 특히 `나는 사막을 걷는다 해도 꽃길이라 생각할 겁니다` `우린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익어가는 겁니다` `저 높은 곳에 함께 가야 할 사람 그대뿐입니다`등의 후렴구 가사가 한껏 축축해진 감성을 완벽 자극했다.

딱히 무슨 연유라 말할 수는 없지만 여러 날 잠 못 이뤘다. 일하다 말고 짬짬이 좋아하는 시를 외워질 때까지 필사하기도 했다. 미워하는 마음도 사랑이라고 썼다. 마음가득 참 알 수 없는 욕망이 봉숭아 씨방같이 통통하다. 터지기 전에 정리가 필요하다. 듬성듬성할지언정 내가 선 자리에서 답을 찾아야 한다. 남의 답이 아니라 나의 답을 찾는 사람이 되어야겠지. 아름답다는 말은 '그 사람답다, 나답다'라는 말로 해석할 수 있다. 선조들도 '나다운 것이 아름다운 것'이라 했다. 자신의 가치를 잘 발휘하는 사람이 아름다운 사람이라는 귀한 생각을 놓지 말고 살아야겠다.

누군가도 내 마음 속의 점들을 연결하면 별이 된다했다. 열심히 살다보면 인생에 어떤 점들이 부려질 것이고, 의미 없어 보이던 그 점들이 어느 순간 연결돼서 별이 되는 것. 자신의 길을 무시하지 않는 것, 그것이 바로 인생이라고. 눈물 나는 상황에서도 문득 하늘을 올려다보면 햇살이 환히 비치고 있다. 엉엉 울고 싶을 때 그 하늘을 보고 실컷 울고, 웃고 싶을 때 그 하늘을 보고 실컷 웃으면 쏟아진 눈물이 변하여 미소가 되고, 다시 기쁨의 눈물로 바뀐다. 그래 그런 거야. 중얼중얼 이래저래 지친 영혼을 다독다독해 본다.

나는 여름 산이 참 좋다. 젊은 아버지 같은 능선이 구비치 듯 크고 건장한 육체로 누워, 산 속에서 일어나는 온갖 몸짓들엔 꿈쩍도 하지 않는 산이 정말 부럽다. 그저 한두 번 눈을 떴다 감았다 할 뿐인 여름 산처럼 흔들림 없이 그렇게 덤덤하게 살고 싶다.
충남교육청 신경희 과장

 

충청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논산시(시장 황명선)와 수원시(시장 엄태영) 자매도시 협약식
2
충남도-15개 시군, 전국 최초 무료 버스 청소년 확대 지원 
3
계룡시, 지자체 합동평가 부진지표 관리
4
논산시 농업기술센터, 농번기 영농현장 일손돕기 실시
5
계룡시장
6
동고동락 논산시, 이웃 위한 따뜻한 마음 이어져
7
계룡시, 세계인의 날 맞아 다문화 인식개선 캠페인 열어
8
충남 학생 생태시민위원회 논산계룡지역 발대식
9
황명선 논산시장, 민선7기 공약이행평가 SA ‘최고등급’
10
논산시의회가 밝히는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진정서 요지
충청인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충남 논산시 중앙로491번길4-1(논산시 화지동97)  |  대표전화 : 041)732-2761 / 팩스 : 041-734-30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주식
충청인뉴스(뉴스온코리아(주)  |  등록번호 : 대전 아 00136  |  등록일 : 2012.12.10  |  창사일 : 2012.4.8
발행·편집인 : 고인환  |  대표이사 : 고인환  |  E-Mail : newsonkorea@daum.net
Copyright © 2012 충청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cinnews.com